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주문조회 | 장바구니 | 이용안내
 
 
         
 
 영의 시와 사랑
 음악과 인생
 휴식과 그림
 오늘의 영어 한 마디
 
 
 
교만과 과욕
영루이보스

   






교만 과 과욕                                    


어느 성당에서 생긴 실화입니다.        

본당 출입문을 너무 오래 사용한지라 문짝이 떨어져 나갔습니다.

미사 시간이 다가왔기에 신부님은 급히 목수에게 연락하였고,

그 목수는 재빨리 나서서 열심히 일하여 완벽하게 고쳐놨습니다.

신부님은 너무 감사해서 가죽지갑을 선물로 주며 말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우리 성당 창립 기념미사 때 만든 것입니다.
약소하지만 감사의 뜻으로 드리니 받아주십시오."

그러자 목수는 화를 버럭 냈습니다.

“아니, 사람을 뭘로 보고 이러시는 겁니까?
이까짓 지갑이나 받으려고 바쁜데도 달려와서 문짝을 고친 줄 압니까?

이래 뵈도 저는 이 분야의 최고 전문가이자 알아주는 고급 인력입니다."





신부님은 당황하며...

“그럼 어떻게 해드리면 좋을까요? “

목수는 "아무리 못해도 10만원은 주셔야죠.
그래도 성당 일이라 싸게 해드린 겁니다."

신부님은 당황하며
"네.. 그러세요. 그것 참 감사한 일이네요."

신부님은 선물로 주려던 그 지갑 안에 들어 있던
30만원 중 요구한 10만원 만 꺼내 건네 주었습니다.

주는대로 받았다면 고급 지갑과 30만 원까지 받았을텐데
내가 누군데.. 시간당 얼마인데.. 교만과 욕심과 자존심을 내세우다

돈은 돈대로 체면은 체면대로 깍이고 말았습니다.

나도 저렇게 살고 있지 않는지 반성해보면서         

오늘도 즐겁고 행복한 하루되시기를 기원합니다^^


출처 : 空軍 學士將校59 동기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