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찾기 | 주문조회 | 장바구니 | 이용안내
 
 
         
 
 영의 시와 사랑
 음악과 인생
 휴식과 그림
 오늘의 영어 한 마디
 
 
 
Tis the last rose of summer/Renee Fleming (sop)
영루이보스

Tis the last rose of summer/Renee Fleming (sop)       

               



                                                                 Renee Fleming

    • Renee Fleming - "Tis The Last Rose Of Summer"
      'Tis the last rose of summer'

      아일랜드의 위대한 시인 토마스 무어 (Thomas Mooer 1779-1852 Irland.)
      자신이 작사,작곡해서 만든 아일랜드의 민요입니다.
      여름의 마지막 장미라(The Last Rose of Summer) 라는 원 뜻을 가지고 있는 이 아름다운 곡은 '한 떨기 장미꽃'이란 번역으로 한국에서 애창되고 있습니다.
      플로토오 (Friedlich von Flotow 1812-1883 G.)는 오페라 '마르타 (Martha)에 ~ Martha, opera Act II, 'Tis the last rose of summer' ~이 멜로디를 사용하여 리오넬로 하여금 노래 부르게 하여 널리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멘델스죤은 피아노 환상곡 E장조에, 그리고 베에토벤은 아일랜드 가곡 제6번에 잡어 넣어 작곡한 유명한 노래입니다.

      Irish Folk Song
      Text by Sir Thomas Moores

       Renee Fleming, sop. 
      Osian Ellis, harp
      English Chamber Orchestra
       Jeffrey Tate, cond.


      Tis the last ros of summer, Left blooming alone;
      All her lovely companions Are faded and gone;
      No flow'r of her kindred, No rose bud is nigh.
      To reflect back her bushes, Or give sigh for sigh.

      여름날의 마지막 장미꽃 한 떨기 홀로 남아 피어있네
      사랑하는 그의 친구들 모두 사라졌네
      꽃잎도 꽃 봉오리도 이제 모두 사라지고.
      빨갛던 얼굴들을 서로 볼 수도 슬픔을 주고받을 수도 없구나.

      I'll not leave thee, thou lone one, To pine on the stem;
      Since the lovely are sleeping, Go,sleep thou with them;
      Thus kindly I'll scatter Thy leaves o'er the bed,
      Where Thy mates of the garden, Lie scentless and dead.

      줄기라도 기억해 주기위해 외로운 그대 혼자 남겨 놓고
      난 떠나지 않을 께... 가서 친구들과 같이 잠들어요.
      친구들이 떨어져 잠든 화단에 같이..
      그대 잠든 위에 이파리 사뿐히 뿌려 줄 테니

      So soon may I follow, When friendships decay,
      And from love"s shining circle The gems drop away!
      When true hearts lie wither"d, And fond ones are flown,
      Oh! who would inhabit This bleak world alone?

      친구들이 사라지면 나도 곧 따르렵니다.
      찬란했던 우정들이 사라지고 진실된 마음들이 없어지면
      귀중한 것들이 모두 다 없어집니다.
      아! 누가 남아 살아갈까? 이 황량한 세상에 혼자서?


                                              ?